티스토리 뷰

반응형


 

여태껏 써오던 캘리그라피와는 조금은 다른 글씨체로 써본것입니다. 


지난주였던가요? 쌤께서 써보라고 한 문구를 조금은 수정을 해서 

제 개인적으로 써본 캘리그라피입니다. 

이상하게도 쌤은 조금은 단순한 문구만을 써보라고 하신다는...

그래서 그냥 제가 배워 본 캘리그라피 글씨체를 경험삼아서 조금은 문장이 이루어지게 

써본 글입니다. 

꽃과함께

"꽃과함께 살고싶은 내 노년의 소망"

어쩌면 제 개인적인 바램일지도 모릅니다. 이번에 쓴 캘리그라피 글씨체는 개인적으로는 이쁜듯 했지만

보호자는 별로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 글씨체라고 합니다. 

보자마자 "이런글씨 배울려면 그만 다니라"고 막 꾸중을 합니다....ㅠ.ㅠ

물론 농담인줄 압니다. ㅋㅋ



빛처럼

그리고 두번째 써본 "빛처럼 살아온 젊은날의초상"

이번에 써본 모든 캘리그라피 글씨체가 보호자는 마음에 들지않는다고 해서 포스팅하지말고 

그냥 제 컴퓨터에 저장이나 해둘까? 하고 생각했었지만 

그래도 잠시 시간을 내서 포토샵으로 작업을 해보았습니다. 

포토샵작업을 하는것을 옆에서 바라보던 보호자는 또 한마디 합니다. 

"블로그주소같은거 넣지말라"고... 하지만 저도 가끔 고집을 부립니다. 


꽃과

"꽃과함께 살았다"

제 마음일겁니다. 항상 꽃과같은 보호자..그냥 웃자고 드린말씀입니다. ㅋㅋㅋ


모든순간

정현종의 "모든순간이 꽃봉오리인것을"이라는 시가 있지요..

그 시의 제목만을 캘리그라피로 써보았답니다. 


모든순간이 꽃봉오리인것을-정현종


나는 가끔 후회한다. 

그때 그 일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그때 그 사람이 

그때 그 물건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더 열심히 파고 들고

더 열심히 말을 걸고

더 열심히 귀 기울이고

더 열심히 사랑할걸.....


반벙어리처럼

귀머거리처럼

보내지는 않았는가....

우두커니처럼.....

더 열심히 그 순간을

사랑할것을.....


모든순간이 다아

꽃봉오리인것을,

내 열심에 따라 피어날

꽃봉오리인것을!


짧은 싯구절이지만 참 가슴이 따뜻해지는 시입니다. 

이런 싯구절을 다 캘리그라피로 쓰자면 정말 대단한 실력이 아니고서는 절대 불가능하답니다. 

그래서 저는 그냥 간단히 제목만을 한번 써보았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쓰기 폼



1 2 3 4 5 6 7 8 9 ···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