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 행

오렌지꽃향기는 바람에날리고 숲속산장 : 청량산인근의 펜션

절대강자! 댓글확인
지난 주말 와이프와 함께 청량산인근으로 드라이브를 다녀왔답니다..

다녀온 곳은 바로 여행정보를 소개하는 미슐랭그린가이드에서 소개된 35번국도입니다.

 

참고로 미슐랭가이드는 미슐랭사가 매년 봄 발간하는 식당 및 여행가이드 시리즈로써

"미쉐린 가이드"라고도 하며, 프랑스어로는 "기드 미슐랭"이라고 불립니다.

매년 세계 90여개 국가에서 평균 1,900만부가 판매되고 있으며,

프랑스편의 누적판매량은 무려 3,000만부에 이른다고 합니다.

참고로 이책은 "그린시리즈"와 레드시리즈"의 2가지 버젼이 있습니다.

그린가이드는 여행정보를.... 레드가이드는 레스토랑 정보를 각각 담고있답니다.

 

이중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로 선정된 35번 국도는

미슐랭 그린가이드에서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별하나를 획득했다고 합니다.

별 3개가 만점표시니까 별 하나만 획득해도 대단한 일인듯 싶습니다.

가보지 않고서는 그 아름다움을 알지 못합니다.

참고로 35번 국도는 안동 도산서원을 시작으로 봉화, 태백까지 이어지는 약 75km의 구간입니다.

유홍준 교수의 말처럼 "아는 만큼 보게되고, 보는 만큼 알게 된다"고 하지요....ㅎㅎ

 

그중에서도 가장 환상적인 드라이브코스는 봉화군 명호면 관창리에서부터 삼동리까지의 구간이랍니다.

그곳을 드라이브후 들렀던 경치가 너무나 아름다운 카페

 

"오렌지꽃향기는바람에날리고"

카페와 산장을 겸하고 있는 곳이랍니다.

카페에 대한 포스팅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자... 그럼 이제 청량산인근의 멋진 펜션.... 오렌지꽃향기는바람에날리고

펜션은 딱 한동입니다. 하지만 2층으로 되어있고

2층에는 복층구조의 다락방이 있어서 더 많은 인원이 숙박을 할 수 있습니다.

 

정말이지 찾기 힘든 곳에 위치한 경치가 너무나 아름다운 카페를 겸한 펜션입니다.

찾아가기 위해서는 아래 지도를 참고하셔도 되겠지만...

찾아가는 도중....몇번이나 이 길이 맞을까?하는 의문이 계속해서 생깁니다.

그래도 참 다행인것은 두갈래길이 나오면 어김없이 전봇대에 이정표가 붙어있습니다.

하지만 이정표에 남은거리가 몇미터라고는 나와있지 않습니다.

혹시라도 남은거리를 알게되면 아직도 멀었네~~라며 중도에서 포기하고 돌아가실까봐? ㅋㅋ

아무튼 그정도로 오지중에 오지랍니다.


시인 백창우는 "길이 끝나는 곳에서 길은 다시 시작되고"라는 시를 지었지만

이곳에서는 정말 길이 끝납니다. 그러니 끝까지 가야만 합니다. ㅎㅎ

 

속 편하게 찾아가실려면

네비에 경북 봉화군 명호면 관창리 남애길 438번지 를 검색하신후

옆에서 의심을 품고 불안해하는 여친의 말은 절대적으로 듣지말고

오직 하나 네비만을 믿어야만 찾을 수 있는 곳입니다.

이 푯말을 보시게 되면 다 온것입니다. ㅎㅎ

 

펜션 2층의 내부입니다. 벽난로까지 구비되어있어서 운치가 아주 좋습니다.

하지만 에어컨은 마련되어있지 않았습니다.

하긴 여름엔 창문만 열어도 산속의 뼛속까지 시리게 할 자연바람이 불어올테니까요~~

 

다락방으로 올라가는 계단입니다. 다락방은 넓지는 않지만 아이들이 아주 좋아라 할 만한

은밀스러운 분위기와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기분이 은근히 좋아질 듯 합니다.

 

다락방의 구조입니다.

어젯밤 아이들이 여기에서 재잘거리며 웃고 있었을 모습이 눈앞에 그려지는....

그냥 아이들이 장난치며 놀기 좋아할 구조인듯 합니다.

 

거실 한 귀퉁이에 2층 침대가 있습니다. 저 유리창밖으로는 청량산의 산세가 환히 보인답니다.

 

단촐하게나마 TV와 PC가 마련되어 있더군요. 하지만 솔직히 너무나 오지마을이라서...

저 PC에 인터넷이 되는 지는 확인을 하지 못했답니다. ㅠ.ㅠ

 

아래쪽에 있는 방입니다. 제일 구석진 곳에 있었던 방이었던 듯 합니다.

 

거실 중앙의 유리창입니다. 밖으로 보이는 풍경은 정말이지 다시 보고 싶어질 정도입니다.

아침에 눈을뜨고 저런 풍경을 마주 할 수 있다는건 분명 축복일겁니다.

가서보시면 상상한 그 이상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다락방에서 내려다본 거실의 구조입니다. 문명의 이기속에서 모든걸 내려놓고

그냥 한번쯤 자연속에서 삶을 되돌아보거나 미래를 설계하고 싶을때.... 찾아보고 싶은곳입니다.

이제 그런 펜션의 1층으로 내려가봅니다.

 

얇은 커텐이 쳐져 있습니다.

 

2층에서는 벽난로가 자리하고 있었을 위치에 아이들이 좋아라 할 2층침대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작은방.. 아.. 다녀온지 이제 겨우 며칠 되었다고 방의 구조가 기억이 가물거립니다.

 

1층의 부엌입니다. 하지만 이 부엌은 거의 사용할 일이 없을 듯 합니다.

이곳에서는 펜션을 이용하게 되면 주인부부가 준비해 주시는 각종 산채나물과

허브가 포함되어있는 각종 요리로 식사까지 다 해결 할 수 있답니다.

 

책꽂이에 꽂혀있는 각종 만화책들..

 

1층에서 바로 밖으로 나오게되면 이렇게 테라스가 자리합니다.

이곳에서 아래쪽으로 조망을 하게되면....

 

이런 모습입니다. 날씨가 흐리고 미세먼지가 많았던 날이라 많이 아쉬웠지만...

맑은날.. 시야가 깨끗한 날 이런 모습을 보게된다면 탄성이 절로 나올듯한 절경이었습니다.

 

아마도 주인장께서 직접 만드셨을 듯한 계단....

 

그리고 펜션을 나와서 카페 건너편의 겉보기엔 허름해 보이는 식당으로 들어가봤습니다.

각종 산채나물들이 보입니다.

저 싱싱한 나물들로 펜션을 이용하시는 분들의 식사를 준비해 주신다고 합니다.

 

식당의 내부모습입니다.

정말이지 그냥 몸만 가면 모든것이 준비되어있을... 그냥 세상의 무거운 짐들은 다 벗어놓고...

마음편하게 그냥 가서 오직 "쉼"이라는 한 글자를 위해서 찾아가고 싶은 곳...

 

펜션의 이용료는 1인당 6만원이라고 하더군요...

3인까지는 18만원이 기본이구요... 추가 1인당 6만원~~

아무런 준비없이 그냥 쉬고 싶을때는 찾아가고 싶은 곳입니다.

 

숲속산장에 관한 예약문의는 위의 전화번호로 하시면 될 듯 합니다.

아마도 성수기엔 자리잡기 힘들듯...

 

제가 찾아간 계절은 이렇게 온산에 진달래가 만개하고 있더군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버튼 ↓↓↓ 은 사랑이에요~~

방문자수
  • Total : 889,629
  • Today : 70
  • Yesterday : 1,260

Don't worry, be happ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