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15년 12월 5일 춘천시 동면 금옥길 228번지.

옥광산으로 이름난 월곡리에 비운의 천재조각가, 권진규미술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개관식날이라서 입구엔 수많은 화분이 놓여있었습니다.

42년전 51세의 나이에 스스로 생을 마감했던 비운의 천재조각가.

예술가들의 일생을 보면 조정래의 "한강"의 명구절이 생각납니다.

"정의와 진실은 현실 속에서 끝없이 패배한다. 다만 긴 역사 속에서 승리할 뿐이다​"라는....

 

 약 5개월전에 방문했을때에는 위의 사진처럼 공사중이었습니다..

완성된 건물은 아래사진이구요~~

 

입구의 계단을 올라서면

좌측으로 폐타이어로 만든 힘찬 모습의 사자와 성난 황소의모습의 작품이

멋지다~~라는 감탄사를 연발하게 만듭니다.

지영호 작가의 작품

 

 

입구를 들어서면 이곳

"월곡리"의 한글이름 "달아실"이라는 아름다운 우리 한글이 맞이합니다.

 

 이제 전시된 작품의 한점 한점 감상해보시죠~~ㅎㅎ

이곳에서는 사진촬영이 허가되어있습니다.

어쩌면 개관식날이라서 그랬는지도 모르지만요~~

 

권진규님의 작품으로 여인을 소재로 한 두상들입니다.

 

지원, 선자, 혜경

 

같은 시대를 살았던 주변의 여인들을 모델로 삼아 그대로 제목을 붙였습니다.

 

이분은 권진규님의 동생분이신데...

개관식날이라서 지역방송국과의 인터뷰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이곳에서 권진규님의 동상과 같이 사진을 촬영하는 분들이 참 많았습니다.

물론 저도 빠질수 없지요~~

 

 

앤디워홀의 작품들~~

 

 

백남준님의 작품도 이렇게~~

라디오가이.

 

 1층에는 이렇게 아담한 커피숍도 위치하고 있습니다.

 권진규에대해서~~

1966년 홍익대학교 조각과와 서울대학교 건축과에서,

1972년에는 수도여자사범대학(현 세종대학교)에서 학생을 가르쳤습니다.

1965년 수화랑기획에서 45점을 가지고 첫번째 개인전을 개최한 이래,

1968년 도쿄의 니혼바시 화랑,

1971년에는 명동화랑에서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1973년 5월 4일 자신의 작업실에서 자살하였으며,

그의 작업실 벽에는 유언처럼

"범인(凡人)엔 침을, 바보엔 존경을, 천재엔 감사를"

이 한마디가 남아있었습니다.

 

권진규 사이버미술관 http://www.jinkyu.org/cyber_museum/intro.php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버튼 ↓↓↓ 은 사랑이에요~~


반응형
카카오톡 공유하기 band
TAG
, , , , 강원도 춘천시 동면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