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출처 한국민속대백과사전


 

입추(立秋)는 24절기 중 13번째 절기입니다.

양력으로는 8월 8일 무렵이고, 음력으로는 7월인데 대서와 처서 사이에 들어있으며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절기입니다.

이때부터 입동(立冬)전까지를 일반적으로 가을이라고 부릅니다.

 

입추무렵은 벼가 한창 익어가는 시기이므로 맑은날씨가 계속되어야 합니다.

조선시대에는 입추가 지나서 비가 5일이상 계속되면 조정이나 각 고을에서는 비를 멎게 해달라는 기우제가 아니라

기청제(祈晴祭)를 지냈다고 합니다.

입추는 곡식이 여무는 시기이므로 이날 날씨를 보고 점을 치곤 했습니다.

입추에 하늘이 청명하면 만곡이 풍년이라 여기고, 이날 비가 조금만 내리면 길하고 많이 내리면 벼가 상한다고 여겼습니다.

입추가 지난뒤에는 가끔 늦더위가 있기도 하지만 밤에는 서늘한 바람이 불기 시작합니다.

따라서 이때부터 가을준비를 시작해야 합니다. 특히 이때에 김장용 무와 배추를 심어 김장에 대비합니다.

이 무렵에는 농촌에서는 김매기도 끝나가고 한가해지기 시작한답니다. 그래서 '어정 7월, 건들 8월'이라는 말도 전해집니다.

 

하지만 사실 입추라는 말이 무색하게 입추다음에는 우리나라에는 곧장 말복이 다가오기때문에 더위의 최고절정일때가 이때이기도 합니다.

이는 중국의 화북지방의 날씨에 절기가 맞춰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실질적으로 가을에 접어드는 기점은 입추가 아니라 처서라고 여깁니다.

그래서 우리나라 속담으로는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삐뚤어진다'라고 합니다. ㅎㅎ

 

참고로 덧붙이자면 '입추(立錐)의 여지가 없다'라고 할때에는 절기와는 무관한 말입니다.

한자그대로 송곳 추(錐)를 써서 송곳 꽂을 땅도 없다는 뜻이랍니다~~~

반응형
카카오톡 공유하기 band
TAG
댓글쓰기 폼
  • 보운성 2016.08.07 10:26
    우리나라의 고유의 절기는 참으로 위대합니다.
    오늘 입추를 맞이하는 13절기는 인생최대의 값인 저여게 주어진 사명입니다.
    용창이가 공군사관학교 수험번호는 1300007번받아 무궁한 꽃을 피워내어주신 크신 마음이 오늘 이라는 것을 알겠습니다.
    오늘 7일을 맞이하고 나니 새로운12년도가 생각이 납니다.
    부단한 역경은 나의 스승인 맨정신으로 이끌어 내어 주셨습니다.
    한없는 세상은 그저 환희였건만 준비되어지지 않는 나의 경계를 무너뜨리기에는 역부족이였습니다. 왜그리 무지한 나였을까?
    참으로 변형되기가 그리도 어려운 사람인지
    알수없는 미궁이였기에 지금이자리에 있는지 모르지요. 그나마 몸으로 할 수 있는 일이라도 해놓아 다행이다 싶습니다.
    달력속의 주인공이 오롯하게 펼쳐질 지금은 위대한 공간을 나았습니다.
    어찌보면 느린바보가 나았다는 것입니다.
    약삭빠르지않는 나였다는 위안을 삼아봅니다.
    할수있습니다.
    산전수전 다닦고 보니 뻥뚤린 큰대로가 놓여져있습니다.
    지금까지 역부족인 저에게 환대하게 이끌어주시었듯이 뜻과 실천을 할 수있는 사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산야에 무르익은 곡식과 열매가 풍성하게 드리울 계절의 참 맛 속에서 살아가는 지혜를 자연속에서 배우고 가렵니다.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impresident.tistory.com BlogIcon 절대강자! 2016.08.07 17:26 신고
    누구신지 방문과 댓글에 격하게 감사드립니다. 저역시 느린바보가 더 좋다는 생각을 갖고 살아가는 1인입니다~~~